YTN

[자막뉴스] "나도 잘못되나 싶었지만"...물에 빠진 초등생 3명 구해낸 의인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나도 잘못되나 싶었지만"...물에 빠진 초등생 3명 구해낸 의인

2021년 07월 14일 12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도심을 가로 지르는 하천.

구급대원이 물가 옆 보행로에 쓰러진 초등학생의 상태를 살핍니다.

"괜찮아? 물 많이 먹은 거 같아?"

잠시 뒤 물가에 쓰러진 다른 초등학생을 들것으로 옮깁니다.

"뒤에 들어 뒤에 뒤에"

[이진혁 / 경남 함안소방서 : 환자 평가했을 때 한 명은 비강 출혈에 호흡 곤란이 있었고…. 구하지 않았다면 아이들 목숨을 보장하지 못할 정도로 위험한….]

초등학생 3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오후 6시 20분쯤.

사고가 난 하천은 지난주 내린 장맛비로 평소보다 수심이 깊었습니다.

아이들이 빠진 곳은 뒤쪽인데 수심이 2m가 넘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아이들을 물 밖으로 구한 사람은 46살 이동근 씨.

자전거를 타고 근처를 지다가 물에 빠진 모습을 목격하고 곧바로 물에 뛰어들었습니다.

[이동근 / 초등생 구조 의인 : 한 명 두 명 구할 때는 괜찮았는데 3명째 할 때는 저도 체력이 떨어져 많이 힘들다 이러다 저도 잘못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수영을 취미로 한 지 10년이 됐다는 이 씨.

아이들을 한 번에 구하긴 쉽진 않았지만 5분 만에 전원 무사히 구해냈습니다.

최초 신고를 한 65살 정호식 씨도 구조에 힘을 보탰습니다.

[정호식 / 초등생 구조 의인 : (구조자는) 일어서지도 못하고 애는 쳐져서 숨도 못 쉬고 있고…. 중간에서 애를 보듬고 있길래 쫓아 들어가서 애들 꺼내고….]

구조된 아이는 8살과 9살 형제와 12살 동네 형으로 3명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면 주저 없이 또다시 물에 뛰어들겠다는 이 씨.

10년 전 바다에 빠져 사람이 숨지는 데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 것을 자책해 시작한 수영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선한 행동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동근 / 초등생 구조 의인 : (애들이) 오랜 시간 잘 버텨줬고 건강하게 아무 문제 없다니까 고맙게 생각합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VJ : 박현진
자막뉴스 : 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