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올린 거장 "한국인 DNA에 노래 없어" 인종차별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바이올린 거장 "한국인 DNA에 노래 없어" 인종차별 논란

2021년 07월 13일 16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핀커스 주커만이 수업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주커만은 지난달 25일 뉴욕 주최로 열린 줄리아드 스쿨 온라인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하던 중 한국인과 일본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아시아계 자매의 연주를 듣던 도중 연주가 마음에 들지 않자 중단시킨 뒤 "연주가 너무 완벽하다. 이 말은 칭찬"이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나 완벽하게 함께 연주하는지에 집중하지 말고 표현에 대해 더 생각해 보라"며 "(음악에) 식초나 간장을 좀 더 쳐라"라고 말했다.

주커만은 또 "이탈리아 서곡처럼 노래를 불러 봐라"며 "한국인들은 노래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연주를 한 14세와 17세 자매는 뉴욕에서 태어난 일본계 프랑스인이었다. 자매 가운데 한 명이 "우리는 한국인이 아니다"라고 공개적으로 말했지만, 주커만은 아랑곳하지 않고 인종차별적 발언을 이어갔다.

주커만은 "일본인도 역시 노래를 부르지 않는다"며 아시아인이 노래 부르는 모습을 희화화해 따라 했다. 그러고 난 뒤 "이건 노래가 아니다. 바이올린은 기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주커만은 수업이 끝난 뒤 질의응답 시간에도 "한국에서는 노래를 부르지 않는다"며 '노래는 그들의 DNA에 없다"라고 반복해 말했다.

클래스 예술감독 브라이언 루이스와 줄리어드 학습 책임자 존 모건 부시는 이 사건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수업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핀차스 주커만은 수업 과정에서 무신경하고 모욕적인 문화적 고정관념을 드러냈다. 그 발언들은 심포지엄이나 줄리아드 학교의 가치를 나타내지 않는다"며 "우리는 심포지엄과 학교 측을 대표해 참석자 모두와 모욕적 발언을 들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전했다.

수업 주최 측의 성명이 나온 다음 날 주커만은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글에서 "마스터 수업에서 나는 재능 있는 젊은 음악가 두 명에게 무언가를 전달하려고 노력했으나 사용한 단어가 문화적으로 무감각했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학생들에게 개인적으로 사과하기 위해 편지를 쓰고 있다. 마음을 불편하게 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미국 아시아뮤지컬보이스 창립자 윤혜영 바이올리니스트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인종 차별은 클래식 음악계에 매우 널리 퍼져있다"고 말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