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71세 여성과 결혼한 18세 남성...6년 째 사랑 이어가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71세 여성과 결혼한 18세 남성...6년 째 사랑 이어가

2021년 05월 20일 09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53세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6년째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미국인 부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18일 영국 매체 더선은 미국 테네시주에 사는 알메다 에렐(77)과 게리 하드윅(24) 부부의 사랑 이야기를 보도했다.

2015년, 당시 18세였던 하드윅은 이모 리사와 함께 장례식에 참석했다가 당시 아들을 잃고 슬픔에 빠진 71세의 에렐을 처음 봤다. 53살의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사랑에 빠진 두 남녀는 불과 2주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 개리의 어머니는 48세, 할머니는 71세였으나 가족은 결혼을 반대하지 않고 부부를 축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는 6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애정을 과시하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 이들이 운영하는 틱톡 계정은 65,000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달 초 부부가 올린 애정 표현 영상이 1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이들의 결혼 생활이 전 세계의 관심을 모았다.

하드윅은 틱톡에 올린 영상에서 "나는 18살 때 내 인생의 사랑을 만났고 그녀는 71살이었다"며 "거의 6년이 지났지만 매일 더 사랑에 빠진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나는 우리의 사랑을 영원히 소중히 여길 것"이라고 밝혔다.

하드윅은 나이 차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사랑을 하는 데)나이 차이에는 정답이 없고, 어떤 사람이냐에 따라 다르다"라며 "중요한 건 서로 얼마나 잘 맞는지다. 나이가 비슷한 커플은 많이 있지만 서로 관심사와 취미가 달라서 잘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라고 밝혔다.

또한 부인이 먼저 세상을 떠날 것이 걱정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이상한 질문"이라면서 "내가 에렐보다 먼저 숨질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일에 대해서 생각하면서 살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결혼식 후 하드윅은 부인의 이름을 자신의 가슴에 문신으로 새겼다.

에렐은 첫 남편과 43년 결혼생활을 했으나 지난 2013년 남편이 질병으로 숨진 뒤 홀로 지내왔다. 그는 "젊은 남성을 원하지는 않았지만, 하드윅을 보고 이 사람이라는 확신이 왔다"면서 "처음 만난 날, 달빛이 쏟아지는 벤치에서 첫 입맞춤을 했을 때 10대로 돌아간 기분이 들었다"고 전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