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발칵' 뒤집힌 코로나 청정국 타이완...사재기까지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발칵' 뒤집힌 코로나 청정국 타이완...사재기까지

2021년 05월 17일 02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목요일 타이완의 코로나19 지역 사회 감염자 수가 갑자기 29명으로 늘었습니다.

감염자가 한 자리 숫자에 그쳐 안정됐었던 이전과 비교해 급증한 수치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다음 날은 6배 이상 늘어 180명이 되더니, 하루가 더 지나자 206명으로 폭증했습니다.

타이완 당국은 토요일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방역 대책을 한 단계 올렸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일부는 찻집이나 성인 오락실 등 좁은 공간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하지만 70%가 넘는 대부분은 감염 경로조차 알 수 없는 상태입니다.

타이완 당국은 술집과 노래방은 물론 볼링장, 전자오락실 등도 영업을 중단시켰습니다.

야외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실내는 5명, 실외는 1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했습니다.

재확산과 이동 통제에 대한 불안감에 일부 시민들은 슈퍼마켓으로 몰려갔습니다.

식료품과 휴지 등 생활필수품 판매대는 곳곳이 텅 비었습니다.

[타이베이 시민 : 입구부터 줄을 서야 돼요. 우리는 슈퍼마켓 안을 다 돌아다녔어요.]

[타이베이 시민 : 가게 안이 꽉 찼어요. 휴대전화 신호도 안 잡혀요.]

타이완 당국은 사재기를 자제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감염원도 모르는 상태에서 확진자 수가 급증해 시민들의 불안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중국과 달리 도시 봉쇄를 하지 않고 성과를 내온 타이완의 자율 방역에 구멍이 뚫리면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영상편집ㅣ임현철
그래픽ㅣ지경윤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코로나19 #타이완 #covid19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