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곱 명 임신한 줄 알았더니 아홉 쌍둥이 출산"...세계 최초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일곱 명 임신한 줄 알았더니 아홉 쌍둥이 출산"...세계 최초

2021년 05월 06일 09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4일(이하 현지 시각) 아프리카 말리의 한 여성이 한 번에 아홉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기록상 아홉 쌍둥이가 태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5일 AP 통신에 따르면 말리 보건부 장관과 출산을 담당한 모로코 아인 보르자 클리닉 측은 이 여성이 딸 다섯 명과 아들 네 명 등 아홉 쌍둥이를 낳았다고 발표했다. 신생아의 몸무게는 각각 500g~1kg이며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전해졌다.

AP 통신은 이날 자사 기자들이 모로코 카사블랑카에 있는 아인 보르자 클리닉에서 인큐베이터 속 아홉 아이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할리마 시세(25)라는 말리 출신 산모는 제왕절개 수술과 특수 치료를 위해 모로코로 이동해 출산했다.

산모인 시세는 사실 자신이 일곱 쌍둥이를 임신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 이렇게 많은 쌍둥이를 출산한 산모와 갓 태어난 아이들을 돌볼 시설이 부족했던 말리의 의료진은 정부 지침에 따라 임신부를 모로코로 보내 아이를 낳도록 했다.

유세프 알라우이 아인 보르자 클리닉 원장은 모로코 국영 TV에 출연해 출산 한 달 반 전 말리 의사들과 접촉해 시세의 출산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출산 전에는 시세가 아홉 쌍둥이를 임신한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알라우이 원장은 "시세가 임신 30주 만에 조산해 출산 당시 출혈이 심했지만 긴급 수혈을 받고 안정된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시세가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으며, 그 외의 정보는 말리 보건 당국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기네스 세계 기록에 따르면 지금까지 가장 많은 쌍둥이를 출산한 기록은 지난 2009년 미국에서 아이 8명을 낳은 나디아 술레만이 갖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