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자비란 없다" 기성용 기자회견 뒤...피해자 측이 전해온 말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자비란 없다" 기성용 기자회견 뒤...피해자 측이 전해온 말

2021년 02월 28일 11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FC서울 기성용 선수는 K리그 개막전, 전주 원정에 동행했습니다.

이변 없이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로 나와 그라운드를 누볐습니다.

하지만 허벅지 위쪽이 불편한 듯 전반 36분 만에, 일찌감치 벤치에 앉았습니다.

[박진섭 / FC서울 감독 : 컨디션이 조금 안 좋아 보여서…. 다음 주 개막 홈 경기도 있기 때문에 배려 차원에서….]

경기 후 기성용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으라며, '성폭력 의혹'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기성용 / FC서울 미드필더·주장 : 전혀 저와는 무관한 일이고, 저는 절대로 그런 행위를 한 적이 없고요.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자꾸 딴소리하면서 여론몰이를 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고요.]

피해자 측은, 기성용의 지시를 받은 제3 자가 통화로 회유·협박했다면서, 50개 넘는 이 녹음파일이 성폭력의 증거라고 주장하는데, 기성용은 일축했습니다.

폭로 내용을 먼저 '오보'라고 바로잡는다면 선처하고 만나볼 수 있다는 내용이라는 겁니다.

[기성용 / FC서울 미드필더·주장 : 저는 단 한 번도 피해자들에게 '내가 잘못했으니 이걸 덮어달라'고 절대 얘기한 적이 없고, 그건 모든 통화내용을 다 공개할 수도 있고요.]

기성용은 20년간 연락 안 하던 당시 축구부 친구들조차 증언을 약속했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히며 25분 넘는 기자회견을 마무리했습니다.

[기성용 / FC서울 미드필더·주장 : 끝까지 갈 거고요. 꼭 진실에 대해서 모든 걸 밝힐 거고요. 모든 걸 총동원해서…. 앞으로 자비란 없습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은, YTN과 통화에서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며, 조만간 녹음 파일을 모두 공개하겠다고 받아쳤습니다.

취재기자: 조은지
촬영기자: 최용호
영상편집: 문지환
그래픽: 이지희
자막뉴스: 박해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