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코로나19 백신, 너무 빨리 나와..." 유명인들에게 SOS 보내는 이유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코로나19 백신, 너무 빨리 나와..." 유명인들에게 SOS 보내는 이유

2020년 12월 04일 13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영국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승인 소식에 시민 반응 엇갈려
美 전 대통령 백신 접종 자원 릴레이 "TV 앞에서 맞겠다"
1956년 엘비스 프레슬리 소아마비 백신 접종 장면 공개
프레슬리 이후 소아마비 백신 접종 붐 일어 환자 급감
"영국 정부, 왕실 가족과 축구 스타 홍보 모델 검토"
영국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이 세계 최초로 승인됐다는 소식이 나오자 영국인들은 대체로 한숨을 돌리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너무 빨리 나와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도 많았습니다.

[티아 스테판 / 영국인 (언론사 근무) : 개인적으로는 맞고 싶지 않아요. 모든 게 너무 빨리 진행되는 것 같아요.]

[사만다 런던 / 영국 음악가 : 저는 그 백신을 믿을 수가 없어요. 우리로선 알 수 없는 일이 너무 많이 벌어지고 있어요. 충분한 임상시험과 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백신이 안전한지조차 알 수 없어요.]

시장 조사 기관 입소스가 지난 10월 8∼13일 15개국에서 성인 만8천52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27%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부정적이었습니다.

영국에서는 21%, 미국에서는 36%, 프랑스에서는 46%가 맞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이유로는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답변이 34%로 가장 많았고, '임상시험이 너무 빠르게 진행됐다'는 답변이 33%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에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자신이 먼저 백신을 접종해 솔선수범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지난달 16일) : 매우 책임감 있는 파우치 소장과 모더나 혹은 화이자에서 백신이 안전하다고 한다면 저는 주저하지 않고 백신을 맞을 것입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과 부시, 클린턴 전 대통령도 "백신이 나오면 TV 카메라 앞에서 기꺼이 맞겠다"며 백신에 대한 막연한 불신을 타파하는 데 앞장섰습니다.

과거 미국에서 소아마비 감염이 속출하자 로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는 1956년 소아마비 백신을 맞는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그 이후 소아마비 백신 접종 붐이 일어 1954년 4만 명에 달하던 환자는 1957년 5,500명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영국 정부도 영국 왕실 가족과 맨유 축구 스타 마커스 래시퍼드 등을 백신 접종을 유도할 '마중물'로 검토하고 있다는 현지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 푸틴 대통령은 스푸트니크 V의 임상 시험에 딸이 참여했다는 사실을 강조했지만 이미 10만 명이 접종을 마쳤음에도 정작 자신은 맞지 않아 눈총을 받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여진
영상편집 : 임현철
그래픽 : 박유동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