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왜 술 안 줘" 홧김에 모텔 방화, 그리고 범인이 찾아간 곳은...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왜 술 안 줘" 홧김에 모텔 방화, 그리고 범인이 찾아간 곳은...

2020년 11월 26일 09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거센 불길과 함께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구조대원들이 의식을 잃은 피해자를 급히 밖으로 빼냅니다.

새벽 2시 40분쯤 서울 공덕동의 한 모텔에서 불이 난 겁니다.

1층에서 시작한 불은 금세 꼭대기 층으로 옮겨붙었습니다.

3층짜리 건물이다 보니, 6층 이상 건물에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스프링클러는 따로 없었습니다.

건물엔 직원과 투숙객 등 14명이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11명이 연기를 마시거나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43살 김 모 씨 등 두 명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끝내 숨졌습니다.

화재 원인은 방화.

1층에서 장기 투숙하던 60대 남성 A 씨가 모텔 관리인이 술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방화 직후 A 씨는 맨발에 내복 차림으로 근처 편의점으로 달아났는데, 이 모습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몸이 아프다며 편의점 직원에게 119에 신고해달라고 부탁해 구급차까지 왔습니다.

실려 가는 도중 범행을 자백하면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방화치사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취재기자ㅣ김우준
영상편집ㅣ문지환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