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올겨울 한반도에..." 무서운 전망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올겨울 한반도에..." 무서운 전망

2020년 09월 28일 11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구 온난화는 북극 해빙을 계속 녹이고 있습니다.

역대 가장 많은 빙하가 녹았던 해는 2012년이었습니다.

당시 북극 해빙의 면적은 341만㎢, 8월에 닥친 뒤늦은 태풍이 해빙 표면을 녹여 버린 것입니다.

그런데 올해 북극 해빙 면적은 374만㎢로 역대 두 번째로 작아졌습니다.

3위 기록인 지난해 415만㎢를 크게 제친 수치입니다.

북극의 기온 상승과 해빙 면적 감소는 그해 겨울 추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줍니다.

북극 한기를 잡아두고 있던 극 제트, '폴라 보텍스'가 약화하며 중위도까지 처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북반구에는 기록적인 한파와 폭설이 나타납니다.

이런 현상은 2012년 처음 나타났는데, 그해 겨울 역대 급 한파가 한반도를 강타했습니다.

대관령 기온이 영하 26.8도, 서울도 영하 16.5도까지 떨어졌고 한파일 수는 103일로 2000년대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기상 전문가들은 큰 폭으로 감소한 북극 해빙이 올겨울 2012년 이후 가장 심한 한파가 찾아올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김진두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