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정말 월북이면 이걸..." 피격 공무원 형이 내민 증거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정말 월북이면 이걸..." 피격 공무원 형이 내민 증거

2020년 09월 25일 08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동생의 참혹한 사고 소식을 들은 피해자의 형은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실종되기 불과 이틀 전까지만 해도 통화를 나누고 안부를 물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A 씨의 월북 시도 가능성을 제기한 정부의 설명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서해어업관리단에 채용돼 공무원으로 일하던 동생이 평소에도 사명감을 내비쳤다는 겁니다.

[이래진 / 피격 사망 공무원 유족 : (A 씨가) "불법 조업을 단속하는 일이기 때문에 국가의 재산을 지키는 일입니다. 험하지만 공무원이기 때문에 저는 이 일이 좋습니다"라고 계속 해왔었거든요.]

특히 사고 당시 A 씨가 본인의 공무원증을 배에 그대로 남겨뒀다는 점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래진 / 피격 사망 공무원 유족 : 배에 그대로 지갑, 신분증, 공무원증 그대로 있었단 말이에요. 월북을 했다면 가장 유리한 증거와 신분을 밝힐 수 있는 공무원증을 왜 안 가져갔겠습니까? 당연히 가져갔어야죠.]

또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개인 채무나 가정사 문제를 월북 이유로 드는 건 인격 모독이자 명예 훼손이라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앞서 해양수산부 역시 A 씨가 동료 직원들과 큰 무리 없이 잘 지냈고 근무도 잘해서 평판이 괜찮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유족 측은 조만간 기자회견을 열고 명백한 진실과 책임을 따져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ㅣ김태민
촬영기자ㅣ김광현
영상편집ㅣ강은지
그래픽ㅣ김효진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