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행방 아는 분은 연락주세요" 온라인서 베이루트 실종자 찾기 움직임
Posted : 2020-08-05 13:00
"행방 아는 분은 연락주세요" 온라인서 베이루트 실종자 찾기 움직임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Locatevictimsbeirut'

4일(이하 현지 시각) 오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 인근에서 두 차례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최소 73명이 숨지고 3,70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가 더 늘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현지 소셜 미디어에서는 실종자를 찾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5일 현재 인스타그램에서는 베이루트 실종자를 찾기 위한 계정만 수십 개 만들어졌다. 한 인스타그램 계정('Locatevictimsbeirut')에는 사고 하루 만에 실종자를 찾는 포스팅이 90여 개 올라왔다.

이 계정 운영자는 "베이루트 폭발 희생자들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히면서 제보받은 실종자의 사진과 함께 이름, 연락처, 마지막 방문지 등을 기재했다. 4만 명 이상이 이 계정을 팔로우한 상태다.

올라온 게시물들에는 폭발 사고 피해자가 옮겨진 병원이 확인이 안 되는 경우, 사고 현장 인근에서 일하고 있던 지인과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 등 안타까운 사연이 담겼다.

온라인 모금 사이트 '저스트 기빙'에서는 베이루트 폭발 사고 관련 구호 기금 모금도 진행되고 있다.

비영리 단체 '임팩트 레바논'이 진행하는 이 모금의 목표액은 500만 파운드(한화 약 78억 원)로, 현재 전 세계에서 3만 2천여 명이 참가해 100만 파운드 이상이 모였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6시쯤 베이루트 항구 선착장 한 창고에서 거대한 폭발이 두 차례 일어났다. 이 폭발로 4,000여 명의 사상자가 나왔고 병원 등 인근 건물 여러 개와 차량이 파손됐다.

이번 폭발 원인에 대해서는 공격에 의한 것인지, 화학물질 등에 의한 것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