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3~4월과는 다르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의 경고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3~4월과는 다르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의 경고

2020년 08월 03일 20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이 미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경고했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보는 코로나19는 3~4월과 양상이 다르다며 도시지역과 마찬가지로 시골에서도 광범위하게 퍼져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내 코로나19 발생 초기 북동부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하던 확진자가 남부와 서부 지역으로 확대됐고 이제는 도시뿐만 아니라 시골 지역도 위험하다는 것입니다.

벅스 조정관은 시골 지역에 사는 사람이라고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롭거나 보호받을 수 없다며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했습니다.

또 미 전역에서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집중발생 지역으로 휴가를 다녀온 사람은 누구라도 감염됐다고 상정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코 앞으로 다가온 2학기 개학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지역의 경우 원격 수업이 바람직하다고 말해 전면적 개학을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과는 다른 입장을 보였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올 연말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추정치를 묻는 질문에는 답을 피하며 남부와 서부의 주들이 코로나19 억지 노력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앞으로 만9천여 명이 추가로 사망해 오는 22일까지 누적 사망자가 17만3천여 명에 이를 것이라는 암울한 예측을 내놓았습니다.

취재기자 : 이동헌
영상편집 : 김성환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