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벌레 유충이 '둥둥'...비상 걸린 인천 수돗물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벌레 유충이 '둥둥'...비상 걸린 인천 수돗물

2020년 07월 15일 11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로 큰 곤욕을 치른 인천 서구 지역을 중심으로 이번에는 수돗물에서 벌레, 즉 유충이 발견됐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로 정수장에서 직접 수돗물을 공급받는 왕길동과 당하동 등 저층 빌라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지난 9일부터 2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 등에서 즉시 현장을 점검한 결과, 발견된 유충은 깔따구류의 일종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시는 국내에 알려진 깔따구류가 유해하다고 확인된 바 없다면서도, 신고가 접수된 지역 3만 6천여 세대에 수돗물을 직접 마시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정수장에서 수돗물을 정수하는 데 사용되는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DNA 일치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인천시교육청도 학부모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안전성이 명확하게 확인될 때까지는 급식을 중단하거나 생수를 사용해 급식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일선 학교에서는 축소수업을 통해 학생들을 일찍 귀가시켰습니다.

인천시는 활성탄 여과지 사용을 중단하고 기존 수돗물을 교체하는 등 긴급조치를 시행하는 동시에 원인을 명확히 밝혀내기 위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촬영기자ㅣ정희인
영상편집ㅣ오훤슬기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수돗물 #인천수돗물 #벌레 #유충 #깔따구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