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정부 말 따랐는데...국민에게 '호통' 친 일본 장관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정부 말 따랐는데...국민에게 '호통' 친 일본 장관

2020년 07월 04일 05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日 도쿄 신규 확진 124명…전날 이어 이틀째 100명 넘어
日 정부, 지난달 19일 ’전국 이동 제한’ 해제
코로나19 규제 조치 모두 풀린 뒤 시중 감염 확산
도쿄도 "감염 예방 대책 잘 돼 있는 업소 택하라"
[앵커]
일본 도쿄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이틀째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시중에 불안이 크게 확산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구체적인 대책은 내놓지 않고 오히려 국민에게 책임을 돌리는 모양새입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도쿄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하루 100명을 넘어선 이튿날, 확진자는 오히려 더 늘었습니다.

시민들 사이에는 놀라움과 우려가 교차합니다.

[도쿄 시민 : 지금까지와는 의식이 달라진다고 할까요? 세 자릿수를 넘겼다니 무섭네요.]

[도쿄 시민 : 곧 100명 넘어설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제한 조치가 풀린 뒤) 한꺼번에 사람들이 쏟아져 나왔으니까요.]

정확히 2주 전 일본 정부는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지역 간 이동 제한을 풀었습니다.

지금의 환자 증가는 코로나 관련 모든 규제가 사라진 뒤 시중에 감염이 확산한 결과입니다.

[오오마가리 노리오 /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 : 이 상황에서 변화 없이 계속 늘면 앞으로 4주 뒤에는 경로를 알 수 없는 신규 양성환자가 하루 6배로 늘어납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160명.]

도쿄도는 감염 예방 대책이 잘 돼 있는 업소를 골라 가라고 당부하는 것 외에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 대책 담당 장관은 오히려 국민을 향해 호통을 쳤습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 일본 코로나19 담당 장관 : 아무도 긴급사태 선언 같은 것 하고 싶지 않습니다. 휴업도 모두 다시 하고 싶지 않죠? 함께 노력하지 않으면 이 바이러스를 이길 수 없습니다.]

정부 방침에 따라 다시 가게 문을 열었고, 외출 자제가 풀려 거리로 나온 사람들은 당황스러울 따름입니다.

[술집 주인 : 아르바이트 1명 더 늘려서 앞으로 열심히 해야지 하던 참이었는데 앞선 생각이었나 봅니다.]

[술집 손님 : 강제하려면 차라리 강제했으면 좋겠습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와 함께 사는 시대'를 선언했지만 그에 걸맞는 대응 지침과 정책을 갖추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취재기자: 이경아
영상편집: 사이토
자막뉴스: 박해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