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자막뉴스] '비접촉식 감지기' 음주운전 단속 현장 가보니...
Posted : 2020-05-20 09:44

동영상시청 도움말

음주 운전 단속 현장입니다.

경찰관이 창문 안으로 음주 측정기를 밀어 넣습니다.

기계에 입을 가까이 대고 숨을 불어넣는 게 아니라서, 별다른 접촉 없이도 음주 단속이 가능합니다.

경찰이 개발한 신형 음주 감지기입니다.

이렇게 1m까지 늘어나는 거치대 끝에 감지기를 달아서 차량 공기 속 알코올 성분을 잡아내는 방식입니다.

적은 알코올도 감지하기 위해 운전자의 마스크를 벗게 한 다음 일부러 말을 걸고, 성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에어컨도 끄게 합니다.

경찰은 코로나19 사태로 석 달 넘게 모든 차량이 아닌, 음주가 의심되는 차량만 골라 단속해왔습니다.

하지만 음주단속 건수는 줄고, 반대로 음주 사고와 사망자는 늘자 시범운영을 거쳐 비접촉식 감지기로 다시 일제 단속에 나선 겁니다.

기계가 알코올을 감지해 경고음이 울리면, 기존의 숨을 부는 감지기를 활용해 한 번 더 확인합니다.

혹여나 손 세정제나 매니큐어 등의 알코올 성분을 기계가 감지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는 비접촉식 감지기를 활용하고, 유흥가와 번화가 근처 도로에서 불시 음주운전 단속도 이어갈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 김지환
촬영기자 : 한원상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