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코뼈 부러지게 맞았다"...주민 갑질에 극단적 선택한 경비원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코뼈 부러지게 맞았다"...주민 갑질에 극단적 선택한 경비원

2020년 05월 11일 09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달 21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

경비원 A 씨가 이중 주차된 차량을 밀며 주차 공간을 마련합니다.

이때 나타난 입주민 B 씨, 손가락질하며 뭐라고 하는가 싶더니 자신의 차를 밀려는 경비원을 힘껏 밀칩니다.

이어 어깨를 잡아채 또 한 번 밀친 뒤 어디론가 끌고 갑니다.

이중 주차된 자신의 차량을 이동시킨 경비원과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입니다.

입주민은 경비원을 관리실로 끌고 가 관리소장에 당장 해고하라고 윽박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괴롭힘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지난 3일엔 경비실을 찾아가 코뼈가 부러지도록 때렸다는 겁니다.

[숨진 경비원 친형 : 근무 때마다 때리지 않으면 욕하고 가고. 이 자식 아직 여기서 근무를 하고 있냐. 우리 조직원 열 명 풀어서 너 쥐도 새도 모르게 땅속에 묻어 죽여버리겠다….]

보다 못한 입주민들은 "경비원에 대한 비상식적 요구는 갑질"이라며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하지만 A 씨는 자신의 집에서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첫 사건이 발생한 지 20일 만입니다.

유서엔 자신을 도와준 입주민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과 함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호소가 담겼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B 씨는 사건 경위를 묻는 YTN 취재진에게 잘 모르는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B 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경비원의 죽음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안윤학
촬영기자 : 윤성수
영상편집 : 임종문
자막뉴스 : 윤현경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