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부따' 강훈 얼굴 공개..." 진심으로 사죄"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부따' 강훈 얼굴 공개..." 진심으로 사죄"

2020년 04월 17일 09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강훈, 아침 8시쯤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고개 숙인 채 피해자들에게 사과…"죄송합니다"
이어지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형사들에게 이끌려 나온 강훈은 모습을 드러내면서부터 고개를 푹 숙였는데요.

취재진이 다가가서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고 물어보니, 죄송하고, 사죄드린다며 짧게 답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강훈 / '박사방' 공범 : (본인 때문에 피해 본 분들께 한 말씀 해주시죠.) 죄송합니다. 정말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합니다. (더 없으신가요?)….]

이후 쏟아지는 질문에 대해서는 입을 굳게 닫았습니다.

지난달 25일 같은 장소에서 굳은 표정으로 미리 준비한 듯한 입장을 말한 조주빈과는 상반된 모습이었습니다.

경찰이 예고한 것과 같이 강훈은 얼굴을 가리지 않았고,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호송차에 탑승했습니다.

경찰은 어제 신상공개심의 위원회를 열고 '박사방' 공동 운영자로 알려진 강훈의 이름과 나이를 공개했는데요.

경찰이 신상공개를 결정하자마자, 강훈 측은 즉시 경찰 결정에 반발하며, 신상공개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에 냈습니다.

강훈이 만18세 미성년자인 만큼 공익보다 인권침해가 더 우려된다는 겁니다.

하지만 법원은 신청을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미성년자인 강 군의 장래 등 개인 이익에 비해 얼굴을 공개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공공정보에 대한 이익이 압도적으로 우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심의위원회가 공개 결정을 내리며 설명했던 이유와 비슷합니다.

'박사방' 관련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건 지난달 25일 조주빈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조주빈의 '자금책'으로 알려진 강훈을 넘겨받은 검찰은 범죄 수익금 추적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 김우준
자막뉴스 : 윤현경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