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자막뉴스] 치밀했던 조주빈, 범죄 수익 추적 피하려고...
Posted : 2020-03-26 13:46
조주빈, 자극적 영상물 미끼로 유료 회원 모집
추적 어려운 ’모네로’ 등 가상화폐로 송금 강조
가상화폐 현금화 위해 ’던지기 수법’ 활용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주빈은 일명 '맛보기방'에 들어온 이용자에게 더 자극적인 영상물을 보내주겠다며, 유료방 회원을 모집했습니다.

유료방 가입을 희망하는 이용자에게 가상화폐 송금주소를 보내주면, 이용자는 가상화폐 거래소나 구매 대행업체를 통해 코인을 구매한 뒤 송금하는 방식이었습니다.

특히, 조 씨는 추적이 어려워 다크 코인이라고 불리는 가상화폐, '모네로'를 이용해 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받아 챙긴 가상화폐를 현금화하는 과정도 치밀했습니다.

직원이라 불리는 적극 가담자들을 동원해 가상화폐를 거래소 등에서 현금으로 바꾼 뒤 은밀한 장소에 돈을 숨겨두도록 했습니다.

신분 공개를 우려해 마약 거래에 주로 이용되는 '던지기 수법'을 쓴 겁니다.

검거 당시 조 씨의 집에서 현금 1억3천만 원이 발견됐는데, 현금화하지 않은 범죄수익도 수십억 원에 달할 거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문제는 가상화폐의 특성상 조 씨가 받은 범죄수익이 어디에 숨겨져 있는지, 누가 보냈는지 확인이 어렵다는 겁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를 이용했다면,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된 자료로 추적할 수 있지만, 구매대행 업체를 이용하거나 개인 간 거래였다면 상황이 달라집니다.

경찰은 가상화폐 거래소 4곳과 구매대행 업체를 압수수색 해 조 씨 일당의 가상화폐 주소를 확인하고 송금 기록 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검찰도 특별수사팀을 꾸려 인력을 보강한 뒤 가상화폐 거래 추적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협조해 중복 수사 없이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범죄수익을 추적해 환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박기완
영상편집 : 이현수
그래픽 : 강민수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