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자막뉴스]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트랩형' 음주 단속, 그런데...
Posted : 2020-03-24 07:44
배우 홍기준·가수 환희, 음주 운전하다 각각 적발
코로나19 사태 이후 음주 측정 대신 선별 단속
S자형 통로 활용한 ’트랩형’ 단속도 도입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 13일 새벽, 중앙선을 넘어 1km 가까이 역주행하던 승용차가 마주 오던 택시와 정면으로 부딪쳤습니다.

이 사고로 60대 택시기사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지난달에도 중앙선을 넘어 달리던 차량이 맞은편 차를 들이받으면서 초등학생 쌍둥이 자매가 희생됐습니다.

모두 만취한 운전자가 낸 사고였습니다.

얼마 전엔 배우 홍기준 씨와 가수 환희 씨가 음주운전으로 각각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음주 사고는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크게 늘었습니다.

최근 두 달만 2,600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1건, 22% 급증한 겁니다.

경찰은 감염 우려 때문에 음주측정기를 불게 하는 방식의 일제 단속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신 의심 차량만 골라 확인하는 형태로 바꿨습니다.

S자형 통로를 지나가게 해 비틀거리거나 급정거하는 등 음주가 의심되는 차량을 걸러내는 이른바 '트랩형' 단속입니다.

그러면서 최근 두 달 동안 음주운전 단속 건수는 만5천5백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만7천8백여 건)보다 12.7% 줄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 1 대 1 대면 단속에 대한 운전자들의 반발은 큰데, 음주 사고는 늘면서 경찰의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안윤학
영상편집: 문지환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