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자막뉴스] 락스가 바이러스 죽인다? 코로나19 관련 팩트체크
Posted : 2020-03-03 14:49
"락스를 분무기로 뿌려라"…코로나19 미확인 예방법 홍보
WHO·질병관리본부 "락스 희석해 사용하면 예방 효과"
락스는 액상 사용이 원칙…천이나 걸레에 묻혀서 닦아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구리시청이 만든 코로나19 소독액 제조, 사용법입니다.

시중에서 파는 락스를 희석해 분무기에 담아 바닥에 뿌리라고 조언합니다.

인터넷에서도 이를 인용한 글이 많이 퍼져 있습니다.

▲ 락스가 바이러스 죽인다?

락스의 주성분인 차아염소산나트륨은 단백질을 녹입니다.

바이러스도 단백질로 이뤄져 있어서, 락스로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이근화 /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 교수 : 차아염소산나트륨 같은 경우는 우리가 소독제로 사용하는 건데, 미생물, 바이러스나 세균의 세포질 성분과 상호작용을 해서 대사작용을 방해해서 결국은 미생물을 죽이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역할을 합니다.]

WHO와 질병관리본부도 락스를 희석해 사용하면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있다고 밝힙니다.

▲ 분무기로 뿌리면 효과?

락스는 액상 사용이 원칙이라 천이나 걸레에 묻혀서 닦아내듯 써야 합니다.

희석액을 분사하면 오히려 위험할 수 있습니다.

락스 성분이 기체 중 미세한 부유물로 퍼져 코나 입으로 들어가면 호흡기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재욱 / 대한의사협회 과학검증위원장 : (락스가) 호흡기를 자극하고 호흡기를 손상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락스를 분무기에 넣어서 소독하거나 그런 부분은 바람직하지 않아 보입니다.]

특히, 마스크에 대고 직접 뿌리는 건 피해야 합니다.

락스 성분 남아 있다가 코와 입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락스 업체 관계자 : 일반적으로 락스 같은 경우는 거의 희석해서 사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스프레이 분사 같은 경우는 희석이랑 안 맞잖아요. 저희 회사에서는 마스크에 분사하는 거 권장을 안 해드려요.]


▲ 다른 소독제도 분사하면 위험?

시중에 파는 분무형 소독제 광고입니다.

락스 성분인 차아염소산나트륨보다 독성이 약한 차아염소산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이 역시도 흡입 우려가 있고 어린이용품 살균제로는 함유금지 물질이라, 분사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이 때문에 오염 지역에 소독액을 분사하는 방역 요원들은 반드시 마스크와 고글 등 보호장구를 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한동오 [hdo86@ytn.co.kr]
촬영기자ㅣ김현미
그래픽ㅣ김효진, 지경윤
인턴기자ㅣ김미화 [3gracepeace@naver.com]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