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자막뉴스] '신종 코로나' 접촉자 자가 격리, 이렇게 하세요!
Posted : 2020-02-04 08:54
감염 의심자, 집에 격리해 외부 전파 차단
"부엌 등 환기 중요…일회용 수건으로 손 닦아야"
마스크 버릴 때 손 씻기…생활 공간은 소독 중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자가 격리는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을 말 그대로 집에 격리해 외부로 전파되지 못하도록 최대한 막는 것을 말합니다.

격리 대상자나 다른 가족 구성원이 한 공간에 있게 되는 만큼 각자가 지켜야 할 게 많습니다.

먼저 격리 대상자는 1인실 사용이 권고됩니다.

집에서는 자기 방이 되겠죠.

이게 안 된다면 최소한 침대를 따로 쓰거나 1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대면해야 합니다.

화장실이나 부엌처럼 부득이하게 가족 구성원이 함께 쓰는 공간은 창문을 자주 열어 오염된 공기를 빼내 줍니다.

씻은 손을 닦을 땐 일회용 종이 수건을 사용합니다.

또 가장 중요한 수칙이죠.

입이나 코를 덮은 손수건.

폐기하는 게 좋지만, 어렵다면 세탁용 비누로 손빨래를, 일반 세제로는 섭씨 60도∼90도 물로 기계 세탁을 해야 합니다.

착용했던 마스크를 폐기할 때도 반드시 손을 씻고, 화장실 등은 희석된 소독액으로 하루에 한 번은 꼭 청소합니다.

격리 대상자를 돌보는 보호자들도 지켜야 할 수칙들이 있습니다.

얼굴에 딱 붙는 의료용 마스크 착용입니다.

또 격리 대상자가 발열이나 호흡 곤란 등 급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면, 지침에 따라 1339에 알려야 합니다.

증상이 있는 격리 대상자들은, 기관에서 증상이 없어진 사실을 확인할 때까지 꼭 집에서만 생활하는 게 중요합니다.

신생아나 영아의 부모가 격리 대상자인 경우처럼 애매한 상황도 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이들이 음성 판정을 받기 전이라도 제한적으로 아이를 돌보는 게 좋을 거 같다며 새 자가 격리 기준에 포함 시킬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박희재
영상편집 : 김희정
그래픽 : 이정택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