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계곡 불법영업, 중장비로 밀어버린 경기도
Posted : 2019-11-06 10:14

동영상시청 도움말

맑은 물과 울긋불긋 단풍이 한데 어우러진 수려한 계곡.

여름이면 피서객으로 붐비던 이곳에 난데없이 중장비 굉음이 요란합니다.

계곡 주변에 설치된 평상과 철제 비 가림 시설 등을 강제로 철거하는 겁니다.

굴착기 등 중장비가 움직인 지 불과 수십 분만에 불법 시설물 4동이 철거됩니다.

계곡에 설치된 35m 길이의 엉성한 철제 다리도 치워졌습니다.

물놀이장으로 쓰기 위해 계곡 물의 흐름을 막았던 바위들도 원래 자리로 돌려졌습니다.

수차례에 걸친 계도와 고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배짱영업하던 업소의 불법 시설물이 치워져 계곡이 제모습을 찾고 있습니다.

[이기학 / 경기도 가평군 안전재난과장 : 하천은 누구나 다 편하게 이용해야 합니다. (이곳은) 기업형 유원지로서 행정대집행 예고를 했고 지난주에 영장을 발부받아 오늘 집행하게 됐습니다.]

경기도 내 하천과 계곡의 불법행위 업소는 모두 726곳.

이 가운데 235곳의 불법 시설물이 철거돼 제모습을 되찾았고 이달 중에 14곳도 철거 혹은 원상복구 작업을 진행합니다.

지난 6월부터 하천과 계곡의 불법행위 근절에 본격적으로 나선 경기도는 앞으로 지킴이를 정해 불법행위를 감시하고 공모사업을 통해 계곡 활성화 사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 김학무
촬영기자 : 권혁용
화면제공 : 경기도청
자막뉴스 : 손민성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