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韓 때리기' 변함 없는 아베...반발에는 '모르쇠'
Posted : 2019-10-10 16:41

동영상시청 도움말

오사카에 모인 G20 정상들 앞에서 자유무역을 한껏 강조한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자유, 공정, 무차별, 이런 자유무역 기본 원칙을 이번 G20에서 명확하게 확인했습니다.]

'오사카 선언'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일본 정부는 안전 보장 문제를 핑계로 자유 무역 가치를 스스로 훼손하는 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세코 히로시게 / 당시 경제산업상 : 일본 정부는 수출 관리상의 조치로서 꿋꿋하게 절차를 진행해 가고 있습니다.]

이어 한국을 수출 우대국, 즉 '화이트 리스트'에서 빼버리는 조치도 단행했습니다.

틈만 나면 한국을 '못 믿을 나라'로 깎아내리며 묻지마식 '한국 때리기'에 몰두하는 자세는 경제 보복 100일이 다 되도록 하나도 변한 게 없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10월 8일) : 한국이 국제법에 근거한 국가 간 약속을 지켜 한일 관계를 건전하게 돌릴 기회를 만들 것을 요구합니다.]

이런 분위기에 편승한 보수 우익이 활개를 치면서 일본 사회는 점점 혐한 분위기에 젖어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경제 보복', '혐한 확산'의 부메랑은 관광으로 연명하다시피 하는 일본 지역 경제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한국 관광객으로 넘쳐나던 규슈나 대마도, 돗토리 등에서 한국인을 거의 찾아볼 수 없게 됐기 때문입니다.

[오우라 코지 / 일본 대마도 식당 주인 : (손님이) 거의 없습니다. 장기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점점 나빠지고 있어요.]

한국에 대한 수출도 눈에 띄게 줄고 한국에 진출한 사업도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일본 재계의 불만도 쌓여가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깨어 있는 지식인과 시민들은 거리로 나서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터무니없는 '한국 때리기'를 중단하고 침략의 역사에서 비롯된 강제 징용과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아베 내각이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와타나베 다카코 /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 자민당 교육정책으로 역사가 왜곡돼 왔습니다. 뭔가 해야만 합니다. 아베 정권은 하루라도 빨리 퇴진해야 합니다.]

비뚤어진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모든 걸 한국 탓으로 돌리는 아베 내각이 경제 보복의 부작용을 걱정하고 궤도 수정을 요구하는 양심의 외침을 진지하게 고민할 가능성은 앞으로도 당분간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취재기자ㅣ황보연
영상편집ㅣ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ㅣ손민성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