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범인 잡혔는데...이춘재 "8차 사건도 내가했다" 파장
Posted : 2019-10-05 11:53

동영상시청 도움말

화성 연쇄살인 사건 가운데 8차 사건은 유일하게 범인이 검거됐던 사건입니다.

그런데 이춘재가 범행을 자백하면서 이 8차 사건까지 자신이 저질렀다고 해 경찰을 당혹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최근 대면조사에서 이춘재가 8차 사건을 포함해 화성사건 10건을 모두 자기가 저질렀다고 자백한 겁니다.

이춘재가 털어놓은 14건의 살인사건 가운데 10건은 화성사건, 그리고 4건이 다른 사건이 되는 셈입니다.

8차 사건은 지난 1988년 9월, 화성의 한 주택에서 13살 박 모 양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입니다.

이 사건의 범인 윤 모 씨는 사건 이듬해에 검거돼 유죄가 확정됐습니다.

무기징역이 선고됐다가 20년으로 감형된 윤 씨는 이미 형기를 모두 마치고 10년 전쯤 출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이춘재가 이 사건도 자신이 저질렀다고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겁니다.

게다가 윤 씨가 범행을 부인했던 것으로 전해져 파장이 커질 수도 있어 보입니다.

윤 씨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피해자 오빠와는 친구 사이였지만, 피해자를 본 적은 없다"며 "8차 사건은 자신이 한 일이 아니"라며 무죄를 호소한 겁니다.

수사팀은 최근 윤 씨와도 접촉해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는 중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춘재의 자백이 진실이어도 또는 거짓이어도 곤혹스러운 상황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취재기자 : 나혜인
영상편집 : 강은지
그래픽 : 김유정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