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18호 태풍 '미탁', 애초 예상과 달라졌다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18호 태풍 '미탁', 애초 예상과 달라졌다

2019년 10월 02일 11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8호 태풍 '미탁'은 태풍의 눈은 보이지만, 구름 형태가 조금 흐트러졌습니다.

상하이 부근으로 북상하며 강한 태풍에서 중간 강도 태풍으로 한 단계 약해진 겁니다.

태풍이 한반도에 도달하는 시각도 예상보다 빨라졌습니다.

기존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에 밀려 태풍이 상하이 북쪽까지 올라간 뒤 우리나라로 향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고기압이 약화하며 태풍이 일찍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이동 경로가 짧아진 것입니다.

이에 따라 태풍은 오늘 밤 제주도 부근을 지나 개천절 0시에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남부 내륙을 관통한 뒤 개천절 오전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태풍 상륙이 빨라지면서 취약 시간대인 밤사이에 태풍이 남부를 강타하며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제주 산간에 600mm의 비를 예보한 데 이어 경북 북부와 영동도 강우량을 500mm로 상향했습니다.

그만큼 큰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또 제주도와 해안가, 섬 지역에는 초속 45m의 강풍이 불며 시설물 피해와 함께 해일도 우려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취재기자 : 김진두
영상편집 : 마영후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