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외제 차로 일부러 '쾅'...억대 보험금 챙긴 20대
Posted : 2019-08-26 15: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어두운 밤, 도로를 달리는 차량이 차선을 바꾸려고 하자, 검은 차 한 대가 빠르게 다가와 들이받습니다.

이번엔 커브 구간을 지나는 차량에 바짝 따라붙더니 그대로 부딪칩니다.

중고 외제 승용차를 몰던 26살 A 씨가 일부러 사고를 내는 장면입니다.

주로 시야 확보가 어려운 심야 시간대나 커브구간을 노렸습니다.

이런 식으로 A 씨는 지난 2016년 6월부터 2년 반 동안 중고 외제 차들을 이용해 모두 24차례에 걸쳐 고의로 교통사고를 냈습니다.

챙긴 보험금은 1억 4천여만 원에 달하는데, 모두 현금으로 받았습니다.

보험사의 '미수선 수리비' 제도를 악용한 겁니다.

고급 외제 차는 수리비가 비싸고 부품을 구하기 어려워 보험사에 부담입니다.

그래서 수리비를 사후 청구받는 보통의 방식과 달리, 계좌이체 등을 통해 예상 수리비를 현금으로 미리 지급하는 '미수선 수리비' 제도를 선호하는데, A 씨는 이렇게 받은 돈을 차량을 수리하는 데 쓰지 않고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경찰은 A 씨를 보험 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해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YTN 김다연입니다.


영상편집ㅣ김희정
그래픽ㅣ우희석
화면제공ㅣ서울 영등포경찰서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