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사람 있을까 봐...' 위험 속으로 몸 던진 소방관 순직
Posted : 2019-08-07 08: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 소속 45살 석원호 소방장이 현장에 도착한 건 화재 신고가 접수된 지 6분 만이었습니다.

연기에 휩싸인 건물에서 폭발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지만, 석 소방장은 지체 없이 불길로 뛰어들었습니다.

혹시나 대피하지 못한 사람이 있을까, 건물 지하 수색에 나선 겁니다.

[정귀용 / 경기 안성소방서장 : 지하에 사람이 더 있겠다는 판단을 하고, 지하에 진입을 하는 순간 폭발이 일어나서 순직한 것으로….]

지하로 진입을 시도하는 순간, 건물이 주저앉을 정도의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미처 피할 새도 없이 온몸에 화상을 입은 석 소방장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15년 차 베테랑 소방관은 그렇게 마지막까지 화재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하다, 순직했습니다.

안성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는 황망히 남겨진 아내와 두 아이가 지켰습니다.

고 석 소방장의 영결식은 오는 8일 경기도청장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한연희
드론촬영 : 김정원·이동규
촬영기자 : 강영관
영상편집 : 김인규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