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이번엔 이례적" 일본 언론이 보도한 한국의 불매운동
Posted : 2019-07-31 10:39

동영상시청 도움말

최근 몇 년 사이 한국인 관광객이 급증했던 일본 돗토리현.

하지만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함께 들불처럼 번지는 일본 여행 자제 움직임으로 집중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 관광객들 덕분에 상당한 수익을 올렸던 상인들도 걱정이 큽니다.

[야마네 사토시 / 관광상품 판매 점원 : 아이스크림은 한국 관광객에게 잘 팔리는데 예년만큼 매상이 오를지 염려되네요.]

이처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에 반발해 벌어지고 있는 한국 내 일본제품 불매 운동과 일본 여행 자제 바람이 큰 호응을 얻자 일본 언론의 관련 보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이번 불매 운동이 과거의 사례와 달리 이례적으로 장기화 양상을 띠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여론조사 결과 일본 제품 구매가 꺼려진다는 한국인의 응답이 80%에 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대상이 한국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여서 가뜩이나 취업난에 시달리는 젊은이들이 고용 감소를 우려해 불매 운동에 동참한다는 견해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올해가 3.1 독립운동 100주년이어서 반일감정이 높아진 것도 배경이라면서 '독립운동은 못 했지만 불매운동은 한다'는 구호까지 등장했다고 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제품에서 한국산으로 대체하길 권하는 '노노 재팬' 목록이 인터넷에 등장했으며 그 주요 대상은 맥주와 캐주얼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일본 여행 상품 등이라고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아사히 신문도 일본의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산 불매 운동 확산, 지자체 교류 중단 등 경제, 문화는 물론 스포츠 등 각 분야에 악영향이 나타난다고 우려했습니다.

취재기자 : 이동우
영상편집 : 이승주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