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러시아 '발뺌'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Posted : 2019-07-26 09:18

동영상시청 도움말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침범 이틀 뒤 국방부는 러시아 무관대리를 불러 실무 협의에 나섰습니다.

우리 정부는 러시아 군용기의 항적을 포함해 구체적인 자료를 전달하며 영공 침범에 항의했고, 러시아 측은 본국에 전달해 확인하겠다는 반응만 보였습니다.

앞서 러시아는 우리 측에 공식 전문을 보내 영공 침범을 강하게 부정하면서 오히려 한국 공군이 위협 비행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보다 먼저 러시아 무관이 '유감'을 표명하면서 국방부나 청와대가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는데 큰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이 발언을 한 러시아 무관도 직접 이번 실무 협의에 참석했지만, 왜 입장이 바뀐 것인지에 대한 별도 설명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장 자유한국당은 일개 무관의 발언을 확인도 안 하는 바람에 청와대가 망신을 당했다며 공세 수위를 끌어 올렸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반나절 만에 러시아의 입장이 바뀌면서 결국 우리 청와대만 망신살이를 하게 되었습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러시아가 한국 공군의 대응을 '공중난동'으로 표현하는 등 뻔뻔한 적반하장 식 태도를 보인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안규백 / 국회 국방위원장 (더불어민주당) :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고 쓴 얘기입니다. 외교상 쓸 수 없는 그런 언어죠. 아주 천박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북한 미사일 발사와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등을 두고 국회 차원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높지만, 추경과 일본 수출 규제 대응 등 여러 현안이 꼬일 대로 꼬여있다는 점은 여전히 변수입니다.

취재기자 : 이만수
촬영기자 : 권한주·김세호
영상편집 : 김지연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