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아파트 몰카 주의...현관 비밀번호 알아내 범행
Posted : 2019-07-18 02:13

동영상시청 도움말

헬멧을 쓴 남성이 아파트 현관 잠금장치 쪽으로 카메라를 맞춘 뒤 계단을 내려갑니다.

하루 뒤 이 남성은 모자를 눌러쓰고 사다리를 든 채 다시 아파트에 나타납니다.

다시 나흘 뒤, 또 나타난 남성은 무언가에 놀란 듯 황급히 달아납니다.

살지도 않는 아파트에 수시로 나타난 이 남성은 36살 김 모 씨.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현관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돈을 훔쳤습니다.

김 씨가 설치한 몰래카메라는 화재감지기와 똑같은 모양입니다.

따라서 주민들은 몰래카메라를 전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이 카메라로 주인이 문을 여는 모습을 찍은 뒤 비밀번호를 알아내 집으로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김 씨는 아파트만 턴 게 아니었습니다.

경남 거제에서는 금은방도 털었습니다.

그런데 두 범행 모두 같은 오토바이를 탔다가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은 특수 절도 혐의로 김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YTN 오태인입니다.


촬영기자ㅣ강현석
화면제공ㅣ경남 마산동부경찰서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