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또 뚫린 전자발찌...8살 딸과 엄마 성폭행 시도
Posted : 2019-07-12 08:21

동영상시청 도움말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

한적한 골목에 50대 남성이 무언가를 들고 어디론가 향합니다.

잠시 뒤, 이 남성이 간 곳을 따라 경찰차가 출동합니다.

주택 담장을 넘어 2층에 침입해 집에 있던 모녀를 성폭행하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목격자 : 아저씨, 아저씨하고 부른 거예요. (가해) 남자를 보니까 여기에서 옛날에 살았거든….]

먼저 텔레비전을 보고 있던 주부를 성폭행하려고 했지만, 저항하자 목을 조르기까지 했습니다.

그 사이 이번엔 옆에서 자고 있던 8살 딸에게 몹쓸 짓을 하려고 했습니다.

잠에서 깬 딸이 놀라 1층으로 도망갔고, 그사이 이웃들이 범인을 제압했습니다.

그런데 술에 취해있던 이 남성은 적반하장이었습니다.

이미 2010년에도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까지 찬 상태에서 또 범행했습니다.

하지만 출입 제한이 없는 주택가에서 벌어진 일이라 전자발찌가 범행을 막는 데 도움이 되지 못했습니다.

경찰이 확인해보니, 이 남성은 4년 전에도 전자발찌를 훼손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성폭행 미수와 주거 침입 등의 혐의로 51살 A 씨를 구속할 방침입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촬영기자ㅣ문한수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