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윤우진에게 변호사 소개" 윤석열 후보자 거짓 진술 논란
Posted : 2019-07-09 11:29

동영상시청 도움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은 지난 2012년 비리 사건에 연루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겁니다.

윤 전 세무서장은 윤석열 후보자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입니다.

청문회 내내 관련 의혹이 제기됐지만, 윤 후보자는 소개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 대검 중수부 후배인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연락을 하라고 그렇게 전한 적이 있죠?]

[윤석열 / 검찰총장 후보자 : 그런 사실 없습니다.]

하지만 뉴스타파의 보도가 알려지며 분위기는 급변했습니다.

변호사를 직접 소개했다는 지난 2012년 12월 당시 윤 후보자의 육성 파일이 청문회장에서 공개된 겁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후보자(2012년, 뉴스타파) : 내가 중수부 연구관 하다가 막 나간 이남석(변호사)이 보고 일단 네가 대진이한테는 얘기하지 말고, 대진이 한참 일하니까, 형 문제 가지고 괜히 머리 쓰면 안 되니까, 네가 그러면 윤우진 서장 한번 만나봐라 (라고 말했어요).]

당시 윤 전 세무서장에게 자신이 이야기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라고 했다는 녹취까지 나왔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후보자(2012년, 뉴스타파) : 내가 이남석이한테 (윤우진 서장에게) 문자를 넣어주라고 그랬다고. 윤석열 부장이 얘기한 이남석입니다. 이렇게 문자를 넣어서 하면 너한테 전화가 올 거다. 그러면 만나서 한 번 얘기를 들어봐라.]

야당 의원들은 곧바로 윤 후보자가 거짓말을 했다고 질타했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의원 : 모든 게 거짓말로 드러났습니다. 지금 저게 소개가 아니면 뭐가 소개입니까. (변호사법은) 직무상 관련이 있는 법률사건을 특정한 변호사에게 소개·알선해서는 안 된다. 이렇게 돼 있어요.]

법사위 여당 간사까지 사과해야 한다고 나섰습니다.

[송기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진술 잘못하신 것 같은데…. 오해가 있을 수 있도록 하신 데 대해서 사과하시고….]

윤 후보자는 이에 대해 변호사를 선임시켜 준 것은 아니라며,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후보자 : 저는 다른 건 몰라도 변호사를 선임시켜 준 사실은 없다. 그건 저기도 나오지 않습니까. 그건 자기 형제들이 한 거라고. 윤대진 검사를 좀 보호하려는 마음도 있고 하다 보니까, 가서 그럼 이야기나 한번 들어보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나는 이걸 못하니….]

윤 전 세무서장과 이 변호사는 앞서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총장은 국회 동의 없이도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청문회로 '강골'로 불렸던 윤 후보자는 거짓말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