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김정은 동생 김여정, 북한 내 권력 서열 '껑충'
Posted : 2019-07-09 11:12

동영상시청 도움말

김일성 사망 25주기를 맞아 평양에서 추모대회가 열렸습니다.

주석단 정중앙 김정은 위원장의 왼쪽 네 번째 자리에 여동생 김여정이 앉았습니다.

권력 서열에 따라 김 위원장 좌우로 번갈아 좌석을 배치하는 관례로 볼 때 9번째 자리입니다.

[정성장 /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 :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그리고 당중앙위 정치국 위원들이 앉는 자리기 때문에 최근 김여정의 지위가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정치국 위원으로 상승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도 주석단 맨 앞줄로 올라서 높아진 위상을 재확인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에 앞서 할아버지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지난 2014년 이후 5년 만에 북한 전역에 사이렌을 울리며 추모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오늘날 김정은 위원장이 내세우는 경제 건설 대진군이 김일성 주석의 유훈을 받드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룡해 /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를 정치 사상적으로 목숨으로 견결히 옹위하며 일편 단심으로 충직하게 받들어 나가야 겠습니다.]

미국과 담판을 통한 제재완화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김일성 25주기를 내부 결속의 계기로 삼는 모습입니다.

취재기자 : 강정규
영상편집 : 전주영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