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우리 정부가 일본에 보내는 경고 메시지
Posted : 2019-07-04 10:21

동영상시청 도움말

고위 당정청 협의에 참석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이 있었던 지난 일요일 일본의 조치가 언론에 보도된 이후 5대 그룹에 청와대가 먼저 연락해서 소통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상조 / 청와대 정책실장 : 5대 그룹을 비롯한 우리나라 주요 기업들에 직접 연락을 해서 국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재계가 함께 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을 하고 협의하고 있습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업계 1위인 삼성전자는 직접 만나고 싶다고 청와대에 요청했습니다.

김상조 실장과 윤부근·김기남 부회장, 반도체, 디스플레이, 올레드 부문 담당 사장 등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일본의 조치가 미치는 영향, 추가 조치가 예상되는 품목,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 등을 5대 그룹 부회장들과 연락해서 제출받았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기업들이 언제든지 의견을 전할 수 있는 채널이 마련된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정부는 일본의 규제 조치를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는다는 목표로, 핵심 소재·부품 관련 대책을 이달 안에 발표할 계획입니다.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개발에 매년 1조 원 수준의 집중 투자를 추진하고 있고, 이에 대해 현재 예타 중이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정부의 대응 방향은 장기적으로 일본에서 수입하지 않고 자체 조달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메시지로 읽힙니다.

당장 뚜렷한 효과를 내는 방안보다는 일본의 이번 조치가 장기적인 측면에서 부메랑이 돼서 돌아갈 수 있다는 경고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취재기자 : 김도원
촬영기자 : 권한주·김세호
영상편집 : 정철우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