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파리떼로 뒤덮인 마을..."지자체 대응 부실"
Posted : 2019-07-03 10:23

동영상시청 도움말

화물차에 파리들이 새카맣게 붙어 있습니다.

냉장고 위와 끈끈이에도 죽은 파리들이 가득합니다.

이 마을에 파리떼가 들끓기 시작한 건 지난달부터입니다.

밤 농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발효시켜 만든 액상 비료를 뿌렸는데, 비료에 있던 파리 유충들이 부화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외부에서는 음식을 하기 어려울 정도고, 인근 펜션은 손님들로부터 민원이 잇따르자 아예 임시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피해 펜션 업주 : 올해는 망쳤다고 봐야 해요. 이런 상황에서 손님도 못 받고…. 지금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피해 주민들은 자치단체의 대응에 분통을 터트립니다.

[피해 식당 업주 : 세종시에 이야기하면 면 소재니까 면사무소 가서 이야기하라고 하고…. 면사무소 가면 보건소 가라고 하고…. 보건소에서는 또다시 가라고 하고…. 그러다 보니까 열흘 정도가 확 지나면서 확산이 돼버린 거예요.]

뒤늦게 방역작업이 시작됐지만 투입된 인력은 고작 8명뿐입니다.

밤 농장 면적만 5만8천 제곱미터에 달하는 데 파리떼는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방역업체 관계자 : 지금 한창 파리가 극성일 때라서 금방 다 퍼지거든요? 여기 있는 파리가 저쪽으로 날아가서 유충을 낳아버리면 똑같은 상황이 되는데…. 전방위적으로 다해줘야 해요.]

밤나무가 심어진 산 정상입니다. 방역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다 보니 파리떼들이 이처럼 들끓고 있습니다.

면사무소가 주축이 된 방역 작업만으로는 역부족인 상태입니다.

[임윤빈 / 세종시 장군면장 : 인력이라든가 차량이라든가 약품이라든가 이런 부분 때문에 상당히 면에서 추진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 사실입니다. 시의 관련 부서에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파리 떼가 인근 신도심까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더 효과적인 방역 대책이 절실합니다.

취재기자 : 이상곤
촬영기자 : 도경희
자막뉴스 제작 : 정의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