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뺑소니로 '뇌 손상'...알고보니 피의자는 이미 수배 중?
Posted : 2019-06-28 03:54

동영상시청 도움말

새벽 3시 반, 흰색 차량이 도로를 건너던 20대 청년을 들이받습니다.

운전자가 내려 상태를 살피는듯하더니 피해자를 내팽개치고 다시 차에 오릅니다.

[김 모 씨 / 피의자 : 내려봐. 형 저기 도망갈 테니까.]

함께 타고 있던 지인을 내리게 한 뒤 빠른 속도로 사고 현장을 벗어납니다.

운전자는 41살 김 모 씨.

3년 전 경찰의 수배 대상이 됐고, 이후에도 사기와 절도 등 5건의 범죄를 저질러 도피 생활 중이었습니다.

[목격자 : 사람을 보겠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가운데쯤 오니까 차가 그냥 그대로 가서 박더라고요.]

새벽까지 일하다 퇴근하던 피해자는 얼굴과 다리뼈가 부러지고 뇌 손상을 입었습니다.

뇌 수술 이후 겨우 의식은 돌아왔지만, 앞으로 몸을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지경입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이곳에서 차량에 크게 부딪힌 피해자는 충격으로 무려 10m나 튕겨 나갔습니다.

뺑소니를 친 김 씨는 사고 차량을 부근에 내버려둔 채 본인 오토바이로 갈아타고 도주를 이어갔습니다.

그러다 사고 9일 만에 서울의 한 모텔에서 붙잡혔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처벌이 두려워 도망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도주 치상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동승자는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취재기자ㅣ나혜인
촬영기자ㅣ심관흠
화면제공ㅣ서울 마포경찰서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