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저녁 8시,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간판 꺼지자...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저녁 8시, 고속도로 휴게소 매장 간판 꺼지자...

2019년 06월 22일 11시 4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저녁 8시, 호두과자와 핫도그 등을 팔던 휴게소 매장 간판이 꺼지고 '나이트 카페'란 이름으로 바뀝니다.

아침 8시부터 저녁 8시까지는 휴게소가 운영하는 일반 매장이지만, 그 이후부터 자정까진 청년 창업자가 커피와 간식을 파는 카페로 바뀌는 겁니다.

시간을 나눠 영업하면서 매장 공간뿐만 아니라 조리설비도 모두 함께 쓰는 국내 최초의 공유주방 매장입니다.

[박정우 / 서울 번동 : 밤에 휴게소에서 따뜻한 음식을 거의 팔지 않아서 주로 편의점을 이용했는데, 밤에 따뜻한 간식을 먹게 돼서 좋고요, 앞으로 자주 이용할 것 같습니다.]

현행 식품위생법에는 위생 관리 문제 때문에 2명 이상의 사업자가 같은 공간에서 영업할 수 없지만, 지난 4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휴게소 두 곳이 2년 동안 특례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겁니다.

[박인선 / 한국도로공사 수도권본부 차장 : 식품위생법상 특례매장인 만큼 위생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식약처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두 사업자 간의 인수인계를 철저히 하여 위생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간 취약 시간대에만 운영되는 점을 고려해 임대료가 면제되고 수수료가 인하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됩니다.

수천 만 원에 이르는 장비 구매 비용도 아낄 수 있습니다.

[변해영 / 경력 단절 여성 창업자 : 저는 현재 4살 아이를 둔 엄마이기도 한데요, 낮에는 아이를 보살펴야 해서 일할 시간이 부족하고 저녁 시간에 짧게 일할 수 있는 자리를 찾던 중에….]

[엄태훈 / 대학생 창업자 : 원래 커피에 관심이 많아서 카페를 창업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초기 투자비용을 적게 하는 장점으로 창업하게 됐습니다.]

정부는 이번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시범 사업 결과를 반영해 안전이 담보되는 공유주방 제도를 마련하고, 법령을 개정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이하린
영상편집: 연진영
자막뉴스: 박해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