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경찰, 신림동 CCTV 남성에 '성폭행 미수' 적용한 이유
Posted : 2019-05-31 09:26

동영상시청 도움말

서울 신림동의 한 빌라.

20대 여성이 집 안으로 들어갑니다.

곧이어 모자를 눌러쓴 남자가 나타나더니 문을 닫지 못하도록 손을 뻗습니다.

찰나의 순간, 여성은 극적으로 범죄 피해를 모면합니다.

닫힌 문을 열어보려고 애쓰는 남자, 한동안 현장을 떠나지 않은 채 서성거립니다.

'신림동 주거 침입 사건'으로 알려진 CCTV 영상입니다.

영상이 공개되자 공포심이 뒤섞인 분노가 인터넷을 달궜습니다.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의견도 잇따랐습니다.

범행 다음 날, 30살 조 모 씨를 주거 침입 혐의로 붙잡은 경찰은 고심 끝에 주거 침입 성폭행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피해 여성 집 앞에 상당 시간 머물며 출입문을 열려고 여러 차례 시도한 걸 고려했을 때 성폭행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한 겁니다.

조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조 씨의 죄질이 나쁘고 진술 내용도 믿기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영장 심사 결과가 나오면 수사 방향을 구체적으로 결정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 이종구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