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19명 쓰러뜨린 흉기 난동..."20초도 안 걸렸다"
Posted : 2019-05-30 12:04

동영상시청 도움말

도로에 쓰러져 있는 한 남성, 주변에 있는 경찰이 다급하게 소리칩니다.

[경찰 : 주변 차량 정리해!]

자해로 쓰러진 '묻지 마' 흉기 난동범 51살 이와사키를 경찰이 체포한 순간입니다.

이와사키가 통학버스를 타려고 서 있던 초등학생 17명과 학부모 2명에 마구 흉기를 휘두른 뒤였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모두 19명을 쓰러뜨리고 자해하기까지 20초도 채 안 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양손에 든 흉기로 뒤에서 공격했기 때문에 미쳐 도망칠 틈이 없었던 것입니다.

아비규환의 현장이었지만 일부 아이들은 서로서로 혹은 다친 부모를 위로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목격자 : 힘내! 우리가 힘내야만 한다면서 아이들이 서로 위로하더라고요.]

[목격자 : 쓰러진 엄마가 '죽고 싶지 않아'라고 하니까 아이가 '내가 있으니 죽지 않아! 괜찮아 손을 잡아!' 그러더라고요.]

숨진 범인 이와사키는 현장에서 4km 정도 떨어진 곳에 거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범인 이와사키의 중학교 친구 : 다가서기 어려웠어요. 그 애한테 찔린 연필심이 아직 남아 있다는 친구도 있어요.]

아베 총리는 긴급 각료 회의를 열고 아이들의 등하굣길 안전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취재기자 : 황보연
영상편집 :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