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또 택시기사 '폭행'...술 취한 승객의 분풀이
Posted : 2019-05-27 18:26

동영상시청 도움말

지난 23일, 달리는 택시 안.

조수석 승객이 주먹으로 기사 얼굴을 내리칩니다.

갑자기 변을 당한 택시기사는 한 손으로 주먹을 막고, 다른 손으로 운전대를 잡아 겨우 차를 세웠습니다.

손도 모자라 발로 차고 침을 뱉는 등 폭력은 멈추지 않습니다.

택시 블랙박스를 확인해보니 승객의 폭행과 행패는 10분 넘게 이어졌습니다.

택시기사는 머리와 다리 등을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택시기사 : 당황한 건 어떻게 얘기를 할 수가 없어요. 한쪽 손 잡으면 이쪽 손 날아오고 발로 걷어차고.]

가해자인 50대 승객은 차에 타기 전에 생긴 일을 기사에게 분풀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달리는 차에서 운전자를 폭행하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대상이 됩니다.

하지만 이를 비웃듯 운행 중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폭행사건이 한 해 3천 건 안팎씩 일어나고 있습니다.

YTN 이문석입니다.


촬영기자ㅣ장영한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