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홧김에 또'...주차장 입구에 차량 세우고 잠적
Posted : 2019-05-24 08:23

동영상시청 도움말

서울 화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입니다.

검은색 승용차 한 대가 주차장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막고 서 있습니다.

전날 저녁부터 세워진 이 차 때문에 입주민 130가구는 큰 불편을 겪어야 했습니다.

[이상인 / 아파트 주민 : 어제저녁에는 입주민이 한 7, 80명이 나와서 난리 났죠, 이 동네가. 차도에도 차가 못 들어와서 서 있고, 주차를 못 하니까 골목길에 주차하고….]

차 주인은 아파트 입주자대표단 감사를 지냈던 60대 남성으로 드러났습니다.

비위 의혹으로 직무가 정지되자, 홧김에 이런 일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루 만에 아들이 찾아와 대신 사과했지만, 화가 난 입주민들이 차를 빼 가는 걸 막아서면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20시간 만에 차를 견인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다양한 혐의를 검토해봐야 하니까…최대한 빨리 들어와 조사받으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지난해 인천 송도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도 50대 여성이 홧김에 자기 승용차를 주차장 진입로에 세워두고 잠적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차 주인은 나흘 만에 사과했지만, 교통 방해와 업무방해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취재기자: 김태민
촬영기자: 한상원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