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녹가루 분유통' 업체의 황당한 거짓 홍보
Posted : 2019-05-20 08: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른바 '녹가루 분유통'으로 문제 된 분유 제조업체의 공식 SNS 계정입니다.

분유통 문제가 불거진 이후 업계에서 가장 먼저 '안전성' 검증을 받았다고 홍보합니다.

행정기관과 식약처에서 모든 제품에 어떤 문제도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YTN 취재 결과는 달랐습니다.

지자체에서 분유 업체 공장에 현장 조사를 나간 건 지난 8일과 14일.

담당 공무원은 두 차례 모두 공장 가동이 중단된 상태라 쓱 한 번 둘러봤다고 설명했습니다.

[담당 공무원 : (그날) 제품이 만들어진 것도 아니고 해서 일부러 거기 있는 시스템만 돌려서 시연해달라고 해서 그걸 봤던 거고….]

무작위로 분유통 몇 개를 확인했을 뿐인데, 모든 제품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해줬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담당 공무원 : 별도로 품질이나 이런 거 보증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해드린 것도 없고….]

식약처도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YTN 보도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공장에 간 거지, 어떤 확인도 해준 게 없다는 겁니다.

[식약처 관계자 : 전혀 식약처나 이런 사실 없는데 이건 허위사실 공표가 아니냐….]

사실과 전혀 다른 분유 업체의 공지문.

소비자를 기만하는 '거짓' 광고로 볼 수 있다는 게 법조계 의견입니다.

[오수정 / 변호사 : 거짓된 광고,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에 해당할 여지가 있고요. 이런 행위는 관련 법에서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이형원
촬영기자: 이수연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