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소방차보다 빨랐던 크레인...19살 청년이 참사 막았다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소방차보다 빨랐던 크레인...19살 청년이 참사 막았다

2019년 05월 09일 10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중국 랴오닝 성 푸순 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난 시각은 아침 6시 반, 1층 잡화점에서 불길이 시작돼 순식간에 위층으로 번졌습니다.

노동절 연휴 이튿날 아침 단잠을 자던 주민들은 대피도 못 한 채 연기 속에 갇혔습니다.

이때, 인근 공사장에서 크레인이 달려와 소방 사다리를 대신했습니다.

3층 발코니에 피해있던 12살 학생과 어머니가 먼저 구조됐습니다.

크레인은 이어 4층과 5, 6층 주민 14명도 30여 분 만에 무사히 구해냈습니다.

큰 인명 피해를 막아준 크레인 기사는 19살 청년 란쥔쩌였습니다.

[란쥔쩌 / 크레인 기사 : 정말 뜨거웠어요. 내 얼굴도 달아올랐습니다. 땀도 많이 났고요. 얼굴이 빨갛게 됐어요.]

란 군이 생명을 구해준 주민 가운데는 자신의 중학교 체육 선생님도 있었습니다.

소방차보다 빨랐던 청년 크레인 기사의 미담은 중국 CCTV는 물론 해외 언론에까지 소개됐습니다.

취재기자 : 강성웅
영상편집 : 김성환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