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명예훼손 피소' 윤지오, 캐나다로 출국하며 남긴 말
Posted : 2019-04-25 08:44

동영상시청 도움말

흰 정장 차림의 윤지오 씨가 자신이 살던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루 전에도 탑승 예약까지 했지만 비행기를 놓치는 바람에 출국이 늦어졌습니다.

자신을 향해 제기된 명예훼손 혐의 등은 강하게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윤지오 / 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 : (맞고소할 생각 있으신가요?) 당연히 맞고소해야죠. 죄가 없는데.]

또 어머니의 건강 문제 때문에 출국하는 것이라며 도피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윤지오 / 故 장자연 씨 동료 배우 : 갑자기가 아니라 4월 4일부터 저 엄마가 아프시다고 했고….]

윤 씨가 출국함에 따라 경찰의 신변보호 조치도 종료됐습니다.

앞서 윤 씨는 책 출판을 도운 김수민 작가로부터 고소당했습니다.

두 사람은 '고 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두고 SNS에서 날카로운 설전을 벌였고, 결국, 법적 다툼으로까지 이어졌습니다.

[박훈 / 김수민 작가 변호인 : (윤 씨는) 조 모 씨 성추행 건 이외 본 것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경찰은 윤 씨가 예전부터 출국 의사를 밝혀온 만큼, 수사를 피하려는 의도로 보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윤 씨의 출국으로 명예훼손 고소로 번진 진실 공방에 대한 수사는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취재기자 : 이경국
촬영기자 : 박재상·한상원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