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2016년 홍천에서..." 또 나온 집단 성폭행 정황
Posted : 2019-04-23 10:23

동영상시청 도움말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 씨 등 단체대화방 구성원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또 나타났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에서 정 씨 등에게 성폭행당했다며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경찰은 사건을 여성·청소년 전담 부서에 배정해 수사하고 있다며 일부 피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이미 또 다른 집단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던 상황.

단체 대화방에서 공유했던 불법 영상물 속에 등장하는 한 여성이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며 나타난 겁니다.

여성 A 씨는 지난 2016년 3월 가수 정준영, 최종훈 씨 등 단톡방 구성원들과 술을 마신 뒤 정신을 잃었고, 깨어보니 호텔에서 옷이 벗겨진 상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에는 워낙 경황이 없었는데 최근 단톡방 사건 관련 보도를 보면서 자신이 성폭행 피해를 당했을 수 있다는 의심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고심 끝에 대화방 내용을 처음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에게 문의했고 상황을 확인한 뒤 경찰 고소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 문제의 대화방에는 당시 상황이 담긴 음성 파일과 사진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조만간 성폭행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인데, 경찰과 세부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도 이미 단톡방을 수사하며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던 만큼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관련 부서에 사건을 배정해 수사에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정 씨 등이 몰카 범죄는 물론 집단 성폭행까지 저질렀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면서 경찰 수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취재기자 : 김대근
영상편집 : 김성환·이정욱
그래픽 : 손성하·범희철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