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봄따라 걷는 해파랑길은 어떨까요?
Posted : 2019-04-22 09:13

동영상시청 도움말

부산 오륙도에서 시작해 동해를 따라 강원도 통일 전망대까지 770km.

동해와 푸른 바다를 벗 삼아 함께 걷는다는 뜻의 해파랑길은 해안선을 따라 걷는 길입니다.

이곳은 해파랑길 울산 시작지점인 간절곶인데요, 여기서 정자항까지 울산의 해파랑길은 102km에 이릅니다.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뜬다는 간절곶.

너울거리는 파도와 봄 햇살에 익은 바닷냄새가 코끝을 자극합니다.

이어진 진하해수욕장과 몽돌로 유명한 강동 몽돌해변을 걸어도 좋지만, 꽃과 나무, 철새가 서식하는 태화강 대공원을 즐기며 걸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안선을 따라 걷는 해파랑길은 36개 시, 군, 구에 걸쳐 있습니다.

경부고속도로보다 무려 350km나 긴 해파랑길은 발길 닿는 곳마다 새로운 풍경이 펼쳐집니다.

가벼운 차림으로 쉬엄쉬엄 걸어도 좋은 해파랑길.

여유를 가지고 길을 걷다 보면, 고단한 일상도 봄바람에 날릴 수 있을 것입니다.

취재기자 : 김인철
촬영기자 : 이병우
그래픽 : 김병희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