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후쿠시마 방사성 물질 검사해보니...여전히 '심각'
Posted : 2019-03-09 16:57

동영상시청 도움말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전문가팀이 지난해 10월 후쿠시마 현지에서 방사성 물질 오염 정도를 조사했습니다.

출입이 금지된 피난구역뿐 아니라 피난지시가 해제돼 주민들이 복귀한 지역이 대상이었습니다.

조사 결과 국제 최대권고치 보다 많게는 100배나 되는 고준위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손 버니 / 그린피스 원전 전문가 : 우리는 방금 이 길을 따라 시료를 채취해 검사했는데, 1미터에 시간당 10마이크로 시버트, 어떤 곳은 10cm에 시간당 20마이크로 시버트가 검출됐습니다. 정부 목표치에 비해 80배나 높은 수치죠.]

일반적인 원전 발전시설이라면 '응급상황'으로 분류될 정도로 심각한 수준입니다.

그린피스는 어린이와 주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이런 오염 상태가 22세기까지 이어질 것 같다고 경고했습니다.

오염 제거 작업에 투입된 노동자들의 열악한 환경도 지적됐습니다.

노동자들은 제대로 된 방사선 방호훈련 없이 하루하루 방사능에 노출된 현장에서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미노루 이케다 / 전 오염 제거작업 노동자 : 저는 인간 대접을 받지 못했다고 느낍니다. 일과 돈이 필요한 사람은 얼마든지 있다는 태도더군요.]

그러나 일본 정부는 오염된 땅, 후쿠시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동착취와 어린이들에 대한 건강 위협을 외면한 채 은폐에만 급급하고 있다고 그린피스는 지적했습니다.

취재기자 : 추은호
화면제공 : 그린피스
영상편집 : 윤용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