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심각한 화상 입은 딸 랩으로 둘둘...도박장 놀러 간 엄마
Posted : 2019-03-08 09: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아직 천진난만한 표정의 22살 하시모토와 같은 또래의 동거남 다나카.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두 사람이 최근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중화상을 입은 3살짜리 딸을 병원에 데려가지도 않고 5살짜리 아들과 함께 집에 방치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을 내팽개친 이들은 어이없게도 8시간 동안 인근 파친코장에서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민 : 네 명의 가족이 밖에 나온 걸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요. 여자 아이가 있었다는 게 놀랍네요.]

당시 아픈 여동생과 단둘이 있던 오빠가 집 밖에 나와 울며불며 도움을 청하면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습니다.

[주민 : 여동생이 어떠냐고 물어보니 피부가 벗겨졌다고 하더라고요. 좀 이상해서 (경찰에) 신고했지요.]

출동한 경찰이 집에 들어가 보니 여자아이 상반신에는 가정에서 흔히 쓰는 비닐 랩이 둘둘 말려 있었습니다.

전치 12주의 심각한 화상을 랩으로 덮어둔 것입니다.

엄마 하시모토는 뜨거운 물로 샤워를 시키던 중 화상을 입히게 됐고 치료를 위해 랩을 사용했다고 말했습니다.

지역 아동상담소에는 이미 지난해 말부터 여러 차례 하시모토의 학대를 의심하는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요코하마시 / 아동상담소 관계자 : 엄마가 양육을 잘 못 할 것 같고 화를 많이 내는 게 걱정된다는 (친척) 상담이 있었습니다.]

지난 1월 말 아빠의 상습적인 학대에 시달리던 10살 소녀가 목숨을 잃은 등 끔찍한 아동학대가 꼬리를 물면서 일본 사회가 또 한 번 충격에 빠졌습니다.

취재기자: 황보연
영상편집: 사이토 신지로
자막뉴스: 박해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