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와이파일] 3의 저주? '모리뉴 시대'는 다시 올까?
Posted : 2018-12-19 16:45

동영상시청 도움말


모리뉴 감독이 맨유에서 경질됐습니다. 2016년 5월 취임했으니까 세 시즌을 채우지 못했습니다. 모리뉴 감독은 공교롭게 숫자 '3'과 질긴 악연이 이어졌습니다.

①첫번째 '3'…3년차 징크스
모리뉴는 2002년 FC포르투에서 프로팀 감독을 시작한 이후 단 한번도 4시즌을 넘기지 못했습니다. 리그 2연패와 FA컵 우승 등을 지휘한 첼시에서 2007년 4번째 시즌을 맞았지만 시즌 초반 중도 해고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른바 모리뉴의 3년차 징크스입니다. 모든 팀에서 감독 3년차마다 성적이 추락하며 경질되는 패턴이 반복되면서 나온 말입니다. 이번에도 징크스는 재현됐습니다. 하나 더, 맨유에서 해임 통보를 받은 날은 공교롭게도 첼시에서 경질된지 3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②두번째 '3'…EPL 우승 3회
모리뉴는 영국에서 통산 세 차례 프리미어리리그 정상을 지휘했습니다. 모두 첼시 시절로 2004-2005, 2005-2006시즌 2연속 우승을 지휘한 뒤 2013년 첼시로 돌아와 2014-2015 시즌 다시 정상에 올랐습니다. 현재 프리미어리그 20개 팀 감독 가운데 최다 기록입니다. 하지만 우승 경험이 많은 만큼 모리뉴를 향한 기대치는 높았습니다. 이 때문에 항상 우승에 대한 질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모리뉴는 맨유 취임 직후인 2016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감독 중 일부는 우승을 한 번도 못 했죠. 저는 불과 1년 전에 우승했습니다. 누구처럼 10년 또는 15년 전에 우승한 그런 감독이 아니란 말입니다."

모리뉴 특유의 차고 넘치는 자신감이 그대로 들어난 발언입니다. 인터뷰 직후 팬들은 모리뉴가 언급한 감독이 아스널 벵거라고 추측했습니다.

③ 세번째 '3'…손가락 3개의 다른 의미
지난 8월 28일 모리뉴 감독의 토트넘전에서 0:3 완패를 당합니다. 프로 팀 감독을 시작한 이후 처음 맛 본 3골차 완패였습니다. 시즌 초반 부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현지 기자는 모리뉴 감독에게 3:0 패배가 모리뉴 개인에게 어떤 의미인지 물었습니다. 추측컨대 기자는 모리뉴 감독으로부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세 골차 패배라는 답변을 듣고 싶었을 겁니다. 기자의 예상은 빗나갔습니다. 이른바 리스펙트(Respect) 사태입니다. 모리뉴는 위 영상에서 보듯 격하게 반응했습니다.

[2018년 8월 28일 토트넘전 기자회견]
"이 손가락 세 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아요? 당신에겐 3:0 점수를 의미하겠죠. 하지만 제가 이뤄낸 프리미어리그 우승 세 번을 의미하죠. 나머지 19개 팀 감독들 우승 횟수를 다 합쳐도 저보다 적습니다. 제가 우승 세 번을 하는 동안 그들 모두는 두 번밖에 못 했습니다. 존중(respect)! 존중(respect)! 제발 존중을 보이란 말입니다."

모리뉴 감독이 경질되면서 모리뉴의 미래가 궁금해지고 있습니다. 맨유에서의 실패로 다시 빅클럽을 맡기는 힘들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여기에 강력한 카리스마를 앞세운 모리뉴식 지도 방식이 구식이 됐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맨유를 비롯해 앞선 첼시와 레알 마드리드에서 스타 선수들과 불화를 겪은 선례를 토대로 스타 군단과는 맞지 않는다는 내용입니다. 레알 마드리드 라모스-페페, 첼시 아자르, 맨유 포그바 등 특급 스타들과의 갈등이 결국 경질로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클롭이나 과르디올라, 포체티노 등 리그를 선도하는 젊은 감독들과 비교할 때 모리뉴를 대표하는 '수비 중심의 이른바 이기는 축구'가 수명을 다했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들의 축구는 재밌는 반면, 모리뉴식 축구는 지루하다는 겁니다.

과연 그럴까요? 첼시에서 모리뉴를 보좌한 전 호주 국가대표 마크 슈와처는 BBC와 인터뷰에서 모리뉴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단호하게 거부했습니다. 슈와처는 축구의 매력은 다양한 전술에서 나오고 그런면에서 모리뉴 감독의 전술과 훈련 방식은 구식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국 결과가 좋으면 전술이나 훈련 방법 등 과정도 좋게 보일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맞습니다.

경질 발표 하루 만에 모리뉴의 차기 행선지로 바이에른 뮌헨과 인터밀란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유럽 축구를 주름잡은 모리뉴의 시대는 다시 올까요?

김재형 [jhkim03@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