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뚫리고 무너지고' 밤사이 도심 휩쓸고 간 강풍
Posted : 2015-04-03 09:57
'뚫리고 무너지고' 밤사이 도심 휩쓸고 간 강풍
밤사이 전국 곳곳에서 강풍이 불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어젯밤 10시 쯤 서울 삼성중앙역 2번 출구 앞에서 그랜저 승용차가 싱크홀에 빠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행히 차에 타고 있던 55살 이 모씨 등 3명은 부상을 입지 않았습니다.

'뚫리고 무너지고' 밤사이 도심 휩쓸고 간 강풍

싱크홀 사고가 난 곳은 지난 주말 강남 코엑스 앞에서 발생한 싱크홀과 불과 500m 정도 떨어진 곳이어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뚫리고 무너지고' 밤사이 도심 휩쓸고 간 강풍

비슷한 시각 현대부산항만에서는 쌓아둔 4톤 무게의 컨테이너 40여 개가 바닥으로 쏟아졌습니다. 현장에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뚫리고 무너지고' 밤사이 도심 휩쓸고 간 강풍

오늘 새벽 1시 50분 쯤에는 부산 거제동 자동차 매매단지에서 큰 불이 나 중고 자동차 570여대가 불에 탔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소방서 추산 30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뚫리고 무너지고' 밤사이 도심 휩쓸고 간 강풍

경기 파주시 한 도로에서는 벼락이 친 뒤 가로등이 사이키 조명을 변했습니다. 현장을 지나던 운전자는 "가로등이 사이키처럼 번쩍거려 사고가 날뻔했다"고 전했습니다.

YTN PLUS (press@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